Home > 치료 프로그램 > 언어치료
 
 
언어, 의사소통에는 인지기능에서부터 호흡, 발성, 공명, 조음을 담당하는 신경 및 말초근육과 청각, 시각 등의 감각기관 외에도 많은 신체기관과 그 기능들이 관여합니다. 이러한 요소들 가운데 어느 부위에서라도 문제가 있으면 언어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 언어와 관련된 모든 부위가 정상이어도 가족내의 갈등이나 무관심, 적절한 자극이 결핍될 때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아이의 말-언어 장애를 다룰 때에는 보통 '지체'와 '장애'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지체라고 하면 정상 아이의 말-언어 발달의 순서와 같은 단계를 밟아가지만 발달 단계가 늦는 경우를 발하며, '장애'라고 할 때에는 늦는 것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발달에서는 나타나지 않는 말-언어 형식이 나타나는 경우, 발달의 어느 특정 단계에서 발달이 멈춰 있는 경우 등을 말합니다.
 
 
구강 안에서 말소리를 만드는 데에 잘못이 생겨서 발음이 제대로 되지 않고 발음이 부정확한 경우
 
의사소통을 위하여 언어를 사용하고 이해하는데 있어서의 결함으로, 아동들의 다른 발달영역, 즉 인지, 사회성, 운동영역의 발달에 비교하여 언어영역의 발달이 지체되는 경우
 
청력손실이 없으며 정상 또는 정상 이상의 지적 능력을 보이고 정서장애가 없는데도, 언어를 통한 의사소통기술의 습득에 지체를 나타내는 경우
 
정상인의 말더듬에 비해 음절과, 낱말부분의 반복이 훨씬 많이 나타나며, 부적절한 속도, 부적절한 리듬으로 말하여 말의 흐름이 부드럽지 못한 경우
 
성대, 호흡기관 및 말소리의 구조적 또는 기능적 이상에 의해 음도, 크기 또는 음성의 질적인 변화가 초래되는 경우
 
질병, 교통사고 등으로 인한 뇌손상으로 이전에 비해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를 통한 의사소통 능력이 저하된 경우
 
 
언어장애는 기질적인 요인뿐 아니라 환경적이고 정서적인 요인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원인에 따라 증상은 다르게 나타나며, 기질적 요인이 없고 언어이해력이 높을수록 치료되기 쉽습니다. 기질적인 요인이 있다면 의학적인 치료와 병행할 필요가 있고 정서적인 요인이 있다면 적절한 평가와 치료가 언어치료와 함께 병행되어야 더 효과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언어능력을 평가한 결과, 아이가 자기 연령수준에서 1년 이상 지체된다면 언어치료가 필수적입니다. 따라서 언어의 지연을 조기에 발견하고 조기에 치료해야 언어발달을 촉진하고 언어의 지체나 장애를 줄이는데 더 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또, 조음장애와 말더듬과 같은 언어장애 역시 적절한 언어치료를 통해 큰 호전을 볼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취급방침